라이프로그


RSS기능 활성화 되어져 있는지 확인해보세요 밀매넷

자신의 블로그에 있는 최신글이 밀매넷에 송고가 되지 않는다면 일단은 RSS기능이 활성화되지 않았다는 것을 의심해 보아야합니다. 아래에 있는 이미지를 보면 어떤것은 회색으로 된 RSS마크가 보이고 어떤 것은 주황색의 RSS마크가 보입니다. 주황색의 RSS마크는 현재 활성화되고 있는 것으로 신경쓰지 않아도 됩니다. 하지만 회색으로 된 RSS 마크는 일단은 자신의 블로그를 체크해보아야합니다.  

네이버, 다음, 티스토리, 이글루스 등에서 제공하는 블로그에는 기본적으로 RSS 기능이 활성화되어져 있습니다. 그런데 그것이 꺼져있다면 일단은 공개설정을 체크해보아야 합니다. 이것이 모두 공개되어져 있어야 합니다. 일단 네이버의 경우 기본적으로 RSS기능이 활성화되어져 있는데 꺼져 있다면 자신의 글을 새롭게 작성하거나 글 수정을 클릭하시기 바랍니다. 그후 하단에 있는 설정정보에 전체공개로 되어져 있는지를 체크하고 외부수집허용이 체크되어져 있는지 반드시 체크해야합니다. 이것이 빠져버리면 밀매넷과 같은 메타블로그 사이트에 등록이 되지 않습니다. 그후 이 설정을 기본 값으로 유지를 클릭한 후 확인을 누르시면 RSS 기능이 활성화 됩니다.  

이글루스의 경우 이글루스 관리를 클릭하고 공개범위 설정을 클릭한 후 RSS 공개여부에 본문 전체 공개가 체크되어져 있는지 확인바랍니다. 
이렇게 해도 RSS 기능이 활성화되지 않는다면 네이버나 다음등 블로그 관리회사에 문의바랍니다. 

여기서 잠깐 RSS기능이란? 백과사전에 적혀있는 RSS의 뜻을 살펴보면

RSS는 이전에 'RDF site summary' 또는 'rich site summary'로도 불렀던 'really simple syndication'의 머리글자를 딴 말이다.
RSS 피드는 한 웹 사이트의 컴퓨터 서버에 설치된 명령문 세트로, 이용자의 요청에 따라 RSS 리더 혹은 어그리게이터(뉴스 수집기)로 제공된다. 예를 들어 뉴스 기사, 블로그 포스팅, 음악이나 비디오 클립 같은 새로운 자료가 웹 사이트에 올려지면 피드가 RSS 리더에게 그 내용을 알린다. 어그리게이터는 이용자들을 위해 일정한 사이트의 피드들을 모니터하고 중앙으로 모아서 새로운 자료들을 표시해준다. 그러면 이용자는 가장 최근의 콘텐츠를 자동적으로 받아볼 수 있는 단일 소스를 갖게 된다.

모든 기능이 갖춰진 소프트웨어 패키지를 통해 RSS를 이용할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많은 웹 브라우저들은 단순한 어그리게이터를 갖추고 있다. 또한 아이구글이나 마이야후 같은 개인화 웹 포털에서도 RSS 피드를 이용할 수 있다. 어떤 컴퓨터라도 RSS 피드에 접속할 수 있기 때문에 개인화 웹 포털들은 RSS 피드를 추가하여 이용함으로써 정기적으로 새로운 콘텐츠를 업데이트하는 이점을 누릴 수 있다. 이러한 유사한 유용성은 어그리게이터 웹 사이트들에도 적용된다. RSS는 피드들이 웹 제작 언어인 XML로 작성된 단순한 표준이기 때문에, 아무리 작은 규모의 사이트라도 RSS를 하나의 구성요소로 쉽게 짜넣을 수 있다.

RSS는 원래 1999년 미국 인터넷 서비스 회사 네스케이프커뮤니케이션사에 의해 그 회사의 마이네스케이프 포털과 함께 사용하기 위해 도입되었다. 네스케이프가 그 표준을 포기한 후에 소프트웨어 제작사 유저랜드가 개발을 계속했다. 유저랜드는 2002년 RSS 2.0.1 사양을 발표하면서, 그 표준을 안정화시켰고 하버드대학교의 버크맨 센터 포 인터넷 앤드 소사이어티에 저작권을 양도했다. 하지만 웹 커뮤니티들의 새로운 것에 대한 열망은 에이티오엠(Atom)으로 알려진 또 다른 배포 표준의 대안을 탄생시켰다. 대부분의 웹 사이트들은 RSS와 Atom 포맷을 모두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